블로그 이미지

카테고리

notes (863)
2017 (32)
2016 (88)
2015 (39)
2014 (11)
2013 (49)
2012 (65)
2011 (70)
2010 (230)
'06-'09 (75)
a wanderer (204)
Total113,003
Today22
Yesterday49

최근에 올라온 글

잡다한 문화생활 기록 및 자랑질

'여행병 4단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27 여행병의 4단계 (3)

여행병의 4단계

2011 / 2011.06.27 21:35

 

* 매년 여름휴가를 바득바득 긁어 자유여행을 즐기는 직장인의 여행병 패턴에 대한 자가진단. 

 1단계, 발병기

 주로 봄 무렵 시작된다.여행가고 싶은 장소를 확정지으며 설레임에 씐나씐나 하며 펄럭펄럭 날아다니는 단계.
가고 싶은 장소에 대한 모든 정보를 잠도 안자고 들쑤시며 캐고, 모아댄다.

 2단계, 진행기

 여름이 무르익으며 발권도 마쳤고 대략적인 계획과 사전 정보는 이미 머릿속에 다 넣어둔 상태.

준비해둔 여행지에 대한 질문글이 올라오면 답변도 해주는 여유가 생긴다.

그러나 초기처럼 시간을 쏟아가며 뭔가 더 알아보기는 귀찮다.

주된 증상은, 내 출발일은 대체 오기는 하냐! 라며 마치 전역일 얼마 안남은 병장 중간호봉쯤 된 사람의 심리 상태를 보여준다. 휴가를 가을 늦게 잡을 수록 이 증상은 심화된다.

휴가 날짜를 세며 종종 심장이 벌떡벌떡거리는 증상도 나타난다. 
 

3단계, 절정기

 

출발일이 며칠 남지 않았다. 숙소 예약이나 상세 동선, 교통편에 대해 출발 전까지 미리 다 알고 가야한다는 극심한 압박감에 시달려 또다시 1단계때와 같은 광클릭과 폭풍검색질에 들어간다.

아. 할일이 너무 많고 검색하고 물어보고 확인해야 할게 너무 많아서 미칠지경이다.

진행기 동안 검색질에 질렸다는 핑계로 허송세월했던 자신을 머리 쥐어뜯으며 탓해보지만 소용은 없다.

이 와중에 야근, 프로젝트, 집안일, 시험 등 다른 일과 겹치면 정말 미치고 팔짝 뜀.

압박감은 비행기를 타는 당일까지 몰아 닥친다.

 

4단계, 치유기

 

그러나. 비행기에 타는 그 순간부터 지금까지의 모든 압박감과 스트레스 등은 싹. 다. 전부. 모조리. 죄다. 날아간다

끼얏호~

이 기간은 인천공항에 발을 딛는 순간부터 집에 돌아가는 차 안, 짐을 풀고 정리하는 시간까지 지속된다.

 

주의)) 후유증

 

OMG. 오 마이 갓.

출근해야 한다. 밀린일 치닥거리를 할 생각에 골치가 아파온다.

출근을 했다.  아놔. 당췌 일이 되질 않는다. 눈앞엔 여행지의 아름다운 풍광만이 아른거린다.

맘에 드는 사진은 컴퓨터 배경화면으로 깔아놓고 수시로 쳐다보며 멍을 때린다.

 

이 후유증은, 다음해 봄 무렵의 새로운 여행병의 발병을 부채질하는 경우도 많다...;ㅅ;

다음해 또 같은 단계를 시작하며 치유되는 (혹은 덮어쓰는) 경우도 다수.

 

 

 

..저는 현재 엉덩이 들썩거리는 2단계 되겠습니다. D-80..몇일 이네요 ;ㅅ;ㅅ;ㅅ;

나 휴가 언제가니 ㅜㅠ 대체 그날이 오긴오니 ㅜㅠ  <- 이런 상태네요 ㅜ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