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카테고리

notes (861)
2017 (27)
2016 (88)
2015 (39)
2014 (12)
2013 (50)
2012 (65)
2011 (70)
2010 (231)
'06-'09 (75)
a wanderer (204)
Total110,062
Today8
Yesterday26
잡다한 문화생활 기록 및 자랑질

'louie'에 해당되는 글 10건

  1. 2012.03.03 9주년,
  2. 2012.02.10 루이,
  3. 2011.05.27 아이고 우리 룽군이 이뻐 죽겠네!! (5)
  4. 2011.05.27 애교쟁이 룽군이,
  5. 2011.04.14 험한 꼴 당한 룽딴지, (1)
  6. 2011.02.15 굴착의 달묘, 이룽휘 슨생 (1)
  7. 2010.11.01 보일러 돌렸다, (3)
  8. 2010.05.20 아놔, (4)
  9. 2010.02.14 쭈물쭈물, (10)
  10. 2009.12.22 룽딴지, (8)

9주년,

2012 / 2012.03.03 02:58

망할늠. 오가닉스 캔을 따서 줬는데 단지가 다 먹었다.
사실 세월이 갈 수록 덤덤하게 기념일을 보내곤 있지만 (심지어 단지는 까먹고 넘어가기도)
사랑한다..

캔은 내일, 너 맨날 먹는걸로 다시 따 줄게-_- 개늠식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nn

루이,

2012 / 2012.02.10 01:21



그래, 나도 사랑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nn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애교쟁이 룽군이,

2011 / 2011.05.27 10:03






바닥에 철퍼덕 드러누워 좌우로 흔들..흔들 하거나
엄마 손에 뽜악~~부벼대거나..

하는 짓이 참...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험한 꼴 당한 룽딴지,

2011 / 2011.04.14 00:45

20110319

'날 왜 여기 가두는 거냐옹!! 날 내보내 달라옹!!'


'너는 누구냐옹? 우리오빠 어디갔냐옹???'
...이단지는 빨래당한 후 냄새가 바뀐 오래비에게 너는 대체 누구냐며, 한 삼일 연짱으로 하앍질을 날렸다-_-



뒤지다보니 작년 8월에 빨고 올 3월 19일날, 그러니까 이사 바로 전날 빨았다.
넘 힘들게 해서 미안하지만...;
목욕을 시킬때마다 난리를 부리긴 하는데, 우리집 애들은 둘 다 물에 대한 거부반응은 거의 없고,
화장실이란 좁은 곳에 갇히는 것에 대한 거부반응이 극심하다.

문 앞에 들러 붙어서 내 보내 달라고 생 쑈를 해제끼니 이거 원.
귀여워서 증말. ㅋㅋ




20110320
'여긴 어디? 나는 누규?'

그 다음날,
새 집에 도착 후 룽군이의 반응 - 구석에 숨기..;

이사 첫 날 밤.
조용..아니 고요하던 주택가에 살다가 대로변 상가건물로 이사오자, 바깥 차 소리및 각종 소리에 예민하게 굴며 밤새 울어제꼈다.
삼일 지나니까 안정을 찾더군...
이사  일주일 후 금요일 저녁엔 분가한 동생네 집으로 탁묘를 보내게 되어버렸다...(나의 출장으로 인하야 ㅜㅠ)
근데 왠일...동생네 집에선 제 집인양 금방 적응하데-_-;; 제 식구로 여기는 나와 동생이 함께있기도 하고, 동생과는 한달만에 재회라서 그런지, 도착한지 20분만에 배 내밀고 털퍽 주저 앉질 않나....ㅎㅎ
(근데 단지는 동생집에 있는 동안,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밤새 얼굴 익혔다고 애교질을 마구 해대고, 동생이 퇴근하고 돌아오면 그새 까먹고 하앍하앍 날려댔단다. 망할뇬.)

하여간 단기간에 너무 스트레스를 준 것 같아 미안해 죽겠다.
욕봤다. 아그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우풍 심한 엄마방의 침대보단
작은엄마(..그렇다 룽군이는 엄마가 두개다)방 이불속이 안락하고 좋다.




안보여서 찾아보면, 작은방에 들어가서
이불속에 굴을 파고 들어 앉아서...반드시 머리는 바깥으로 내밀고 있는다.

그러면 굴파는게 어설픈 단지는 룽군이 옆으로 쏙 기어들어가
오래비 엉덩이쯤을 베고 눕는다.


왜 맨날 머리는 내놓고 있는 걸까;;;

...이뻐서 쓰러지겠네


사실은 많이 졸리다 이놈,



근데 자꾸 뽀시락대니까 쳐다는 보게된다


하지만 역시 졸린데 뽀시락대니 귀찮고...
고양이는 낮잠이 더 중요하긴 하다..;;


밤되면 쌩쌩...;
엄마방에도 와본다...;

...백만년만에 현상한 필름에 단지 사진은 한개도 없네.
미안해 단지야 ;ㅅ;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보일러 돌렸다,

2010 / 2010.11.01 13:10


방바닥에 늘어붙은 룽군이 껌딱지. 노랑 껌딱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nn

아놔,

2010 / 2010.05.20 00:21



나보고 어느 걸 먹으라는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nn

쭈물쭈물,

2010 / 2010.02.14 01:18


누워 있는 놈을 살살 달래서 배때지를 주물주물 쪼물딱 쪼물딱 하다보면,
기분이 좋아져서 아잉~ 하고 뒤집어 눕는다.
그러다가 기분이 심하게 좋아져서 흥분하면; 깨문다;;;;;;


어쨌든 언제나 재밌는 배때지 주물주물하고 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nn

룽딴지,

'06-'09 / 2009.12.22 12:56








 

쓰글넘-_-
갓 빨아말린 빨래를 좋다고 깔고 누워서-_-




..아우 이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