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카테고리

notes (857)
2017 (23)
2016 (88)
2015 (39)
2014 (12)
2013 (50)
2012 (65)
2011 (70)
2010 (231)
'06-'09 (75)
a wanderer (204)
Total108,688
Today7
Yesterday22

최근에 올라온 글

잡다한 문화생활 기록 및 자랑질

공연 일시 : 2012년 5월 16일, 17일 2일간

장소 : 양재동 EBS 스페이스 공감 스튜디오

세션 : 김현보 (기타), 김나하비 (건반..22세의 꽃소년+_+), 노디 (베이스), 최현진 (드럼, 우윳빛깔 바세린+_+), 김상은(바이올린)

게스트 : 뎁 (아코디언, 객원 보컬 - 습관적 회의) 이준호(플라멩고 기타)

 

 

Set List 

 

풍각쟁이

미드나잇워머

옷깃을 스치고

촛불

습관적 회의 (협연 : 뎁 - 아코디언, 보컬)

만추 (협연 : 뎁 - 아코디언, 이준호 - 플라멩고 기타)

다쓴 (협연 : 이준호)

달콤한 인생 (협연 : 이준호)

나성에 가면

파이팅맨

앵콜 - 오해요

 

 

 

 

 

정차식의 2집 격동하는 현재사 (Capsule Roman / 미러볼 뮤직 2012)가 1월 말에 발표된 이후 꼴랑 두번째 공연;

2집 발매후 첫 공연이었던 (그리고 솔로 활동 사상 두번째) 지난 뷰민라 공연을 놓친 터라, 공연이 궁금해 안달복달 하고 있던 참이었다.

 

게다가 카페 벨로주에서 6월23일 단공! 이라고 뙇! 공지가 떴는데 나 그날 못...;ㅅ;

그리하여 이틀 모두 공연 보기로 마음먹고 매봉까지 멀고 먼 길을 떠났다...;

(카페 벨로주 측에서 단독공연을 6월 23일로 공지했었으나 아티스트 사정으로 일단 무기한 연기한 상태임. 젭알 볼 수 있길 ;ㅅ;)

 

 

공연장에 도착했더니 한가운데 떡, 걸려있는 기호2번 정차식 후보의 현수막이 존재감을 뽐낸다. (저거 평소엔 작업실에 걸어두신다고...)

 

황망한 사내 앨범과 격동하는 현재사 앨범에서 골고루 선곡된 10곡과, 앵콜곡 오해요로 구성되었다.

 

세션은 위에  적어둔 대로, 지난 공감 공연에서 호흡을 맞췄던 김현보씨와 최현진씨가 이번에도 협연했고, 객원 멤버들로 인해 풍성한 구성을 들려줬다.

 

전반적으로, 아마도 당연하겠지만, 둘쨋날 공연 진행이 더 좋았다. 플라멩고 기타가 현장에서 잘 안들렸던 건 좀 아쉽지만, 풀밴드 세션에 아코디언과 플라멩고 기타까지 동원했던 만추 같은 곡은 정말 훌륭했고 앨범을 들으면서 이걸 밴드로 연주하면 어떨까, 했던 궁금증이 한번에 확 다 해소된 공연.

 

객석 분위기도 첫날보다 좀 더 호응이 컸고, 결국은 마지막엔 대부분의 관객이 일어나 열띤 분위기 속에 공연을 마치기도.

맨 첫 3곡은 정말 앉아서 공연보기가 힘들 정도의 훌륭한 그루브였는데, 차마 혼자 미친척 하긴 용기가 안나고....나만 그렇게 억지로 엉덩이를 붙이려고 애썼던게 아니었던게지. 첫날 공연에도 앵콜때 몇몇이 일어나긴 했었지만...하여간 둘쨋날 엔딩에서 일어나서 노래 따라불러가며, 한풀이를 제대로 했다. ㅎ 속이 다 시원했음!

 

 그리고 정차식.

 

 이 날 공연 보며 든 생각은, '물이 올랐구나'. 

 자기 비하적 농담을 던지며 관객을 삽시간에 웃음바다에 빠트리다가도 노래가 시작되면 확 휘어잡는, 숙련된 무대꾼...

 특히 촛불이 정말 인상적이었는데, 이양반이 십수년을 가꿔오던 가성의 쓰임이 어느 경지에 오른 느낌이었다.

 지난 공감 공연에서의 그 어쩔수 없었던 뻘쭘함은 상당히 해소되었고 노래에 흠뻑 빠져 덩실덩실 무대를 누비는 모습을 지켜보며 참 흐뭇했다 정말.

 

 

 

 

 

하여간 여름에 이어질 단독공연도 기대된다. 가보진 못하지만 이번주 월디페 공연도!

 

 

  ...근데 만족스럽게 공연보고 오니 레이니썬이 더 그리워 ㅜ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nn

 


- Set List -

1. 용서, 2. 촛불, 3. 머리춤, 4.내게 오라, 5.오해요, 6.나성에 가면, 
7.Nice, 8. 마중, 9.습관적 회의, 10.붉은 꽃, 11.그 사내, 12. 유령(encore)



이 번 공연의 관람 포인트
 1) 레이니썬을 벗어나 혼자 노래한다. 어떤 무대를, 어떤 분위기를 연출할까.
 2) 거의 혼자 작업해 뚝딱 내놓은 앨범은 공연을 하기엔 썩 마땅치 않은 요소가 상당히 많다. 이 또한 어떻게 소화해 낼 것인가. 곡이 얼마나 바뀔까.
  

1. 전반적인 분위기

목요일,

내 좌석은 가운데열 맨 앞.  푹신한 의자에 푹 파묻혀 앉아 무대를 바라본다. 마이크 스탠드가 없고 의자가 놓여져있다.
공연이란 자고로 스탠딩이지...앉아서 올려다 본다는 것에 익숙치 않아 참 거북한 기분이었다.
 그가 무대로 올라선다. 검정색 의상에 반가운 맨발이다. 무대에 올라 의자에 앉은 순간, 그의 얼굴에 스치는 표정에서부터 시작해 어색함이 온 몸에서 흘러 넘쳐, 지켜보는 나도 모르게 혼자 슬쩍 웃었다.

금요일,

전날보단 한결 어색함이 덜한 모습. 몸이 좀 풀리셨구나...라고 혼자 생각했다. 허나 이 날은 관객이 전날보다 더 얌전해..ㄷㄷ
 
2. 공연 시작

키보드 반주로 첫 곡, '용서'가 시작되고, 자리에 앉아 노래를 시작한 그는 곧 일어나 의자를 두고 천천히 빙빙 돌다가..걷다가, 그렇게 내내 무대위를 서성거리며 노래했다.


세션으로는 기타, 키보드, 바이올린에 두번째 달의 세 멤버와 베이스 신준호씨, 그리고 바세린+_+의 최현진씨+_+.
원래 맨 처음 나왔던 공연 정보에 기타는 우리의 니미킴 (레이니썬의 김태진씨 ㅎㅎ) 이름이 올라있었으나...아쉽게도 변경된 건지 어쩐건지..


편곡은 대체로, 큰 변화는 없으나 밴드로써 재현 가능하게 살짝 더 간결하게 다듬어졌다는 느낌. 일부 곡은 좀 더 밴드의 맛을 덧붙여 장렬하고도 풍성하게, 허나 변화의 폭이 크지는 않게 연출되었다. 대표적으로 촛불 및 머리춤이 이런 경우.
머리춤은 오히려 앨범보다 비장미가 더 확확 살아나, 그가 절규하는 마지막 부분에선 눈물이 슬쩍 흘렀더랬다.


또 주목할만했던 곡은 황망한 사내의 연작, 혹은 B side가 될 2집에 수록될 '나성에 가면'.
자. 이 노래는 70년대 후반에 권성희와 세샘트리오가 부른 바로 그 노래다. 원곡을 들어보자. 아마 '꿈에' 듣고 사람 놀래켰던거 찜쪄먹을 정도로 깜놀할지도 모른다. 밝고 명랑한 분위기의 이 곡이 타령스러운 리듬을 갖고 그의 손에서 다시 태어나 사람 놀래킨다. 이양반의 재해석 센스란 증말.  (원 곡이 궁금하면 여기를 콰직!!!)


 정말 오랜만에 무대에서 접했던 Nice (레이니썬 2집 유감앨범 수록곡)가 끝나니 베이시스트가 악기를 놓고 슬며시 무대를 내려간다. '저사람 집에 가는거 아니고 자기 할일 다 해서 내려가는 겁니다'란 설명에 관객들 또 빵 터진다.
 공연은 슬슬 마무리로 치달았다. 마중이 끝나자 바이올린이 빠지고, 습관적 회의가 끝나니 드러머가 무대를 내려간다. (기억이 부정확할지도 모른다..;; )  곡이 끝나며 한명씩 사라지고, 마지막 곡 '그 사내'가 남았을땐 정차식과 키보드만 남았다. 그는 아이폰을 꺼내들며 앨범 속의 그 파도소리를 켠다....노래가 끝나가자 그도 마이크를 든 채 노래를 마무리하며 무대에서 내려갔다...파도소리는 계속 이어진다...


여운이 진하게 남는 공연 구성, 진심을 다해 박수를 쳤다.
아마도 황망한 사내가 연주된 처음이자 마지막 공연이 될 것이라 마음이 더 싸아..했다.



3. 감상 및 잡설

 이틀 간의 공연에서 그는 유독 말을 많이 했다. (뭐 최근 몇년은 그닥 과묵한 프론트맨도 아니었다고 생각..; )
 그는 무대를 이리저리 서성이며 시시콜콜한 일상의 얘기와, 작업한 과정의 이야기를 특유의 느릿한 말투로 이야기 해주었다. 첫 날 공연은 정말 깔깔대고 웃느라 배가 아플 지경이었고, 둘째 날도 뭐 만만치 않았네.

 공연의 제목대로 황망한 차식씨가 관객에게 황망함을 고백하는 컨셉에 충실한 탓이겠지만, 사실은 곡의 분위기와는 좀 동떨어진, 쌩뚱맞은 접근일 수도 있다. 몰입을 방해한다는 반응이 나올 수도 있겠단 생각은 들었다. 하지만 나는 공연을 보러온 관객에 대한 나름의 배려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공감 자체를 좋아해서 뮤지션에 대한 사전 정보 없이 찾아오는 사람이 상당수라고 하고, 그의 팬들만을 위한 무대도 아니니까. 본인도 공연 도중 이야기 한 대로, 그런 분위기의 곡들을 아무 말 없이 연달아 이어서 줄줄 했다간, 관객들 모두 황망함에 퐁당 빠져 어찌할 바 몰랐겠지. '황망함에 지나치게 도취되지 말 것' 이란 배려라고 내 맘대로 갖다 붙일란다. 받아들이는 것은 각자의 몫이니까 ^^

 그에 따라 선곡도 약간은 방송과 관객을 의식해서 이뤄졌지 않나..라고 추측해본다. 살짝 기대했건만, 불면의 노래나 음탕한 계집(이건 당연한가..;), 특히 괴물이 없다(아..이거 심의 등급을 모르겠네). 완벽한 당신을 연주 했다면 다들 이 뭥...하며 쓰러졌겠지?




-. 사족1)
첫 날은 오해요에서 타이밍이 안맞아 2번을 다시 시작했다. 둘쨋날은 Nice하다가 곡을 중간에 몇소절 짤라먹었다데. 앵콜에서도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덕분에 Nice를 한 번 더 들을 수 있었다. ㄲㄲㄲ 뮤지션은 민망하겠지만 보는 사람은 이런거 재밌어~ ㄲㄲㄲㄲ


-. 사족2)
관객이 너무 얌전했다..;
맨 앞만 아니었어도 의자 박차고 일어났을텐데,  앞자리의 압박이 생각보다 상당하더만. 금요일의 관객 분위기는 전날보다 더 황망했다.
 결국 이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난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나는 황망한 사내 손수건 흔들며 춤추겠노라 공언했던 것을 조금도 실천하지 못..했..다.......;; 흑흑.

-. 사족3)
가끔은 최현진씨의 출신성분(?)이 여실히 드러나는 부분도 있었다 ㅎㅎㅎ 아마 내가 나름 바세린 팬인지라, 스타일을 쬐끔이나마 알아서 더 그렇게 느낀걸지도 ㅎㅎㅎ 나는 기냥 재밌었다능...

 -. 사족4)
방송은 11월 중~12월 초에 예정되어있다고 함!!!
다른건 몰라도 머리춤 한 곡 때문에 어찌 소장을 하고픈데 방쁩이 없네 방쁩이!!!!



일상으로 돌아오니 다시 또 멍...하다..;ㅅ;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