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카테고리

notes (866)
2017 (32)N
2016 (88)
2015 (39)
2014 (12)
2013 (50)
2012 (65)
2011 (70)
2010 (231)
'06-'09 (75)
a wanderer (204)
Total111,454
Today8
Yesterday84

최근에 올라온 글

잡다한 문화생활 기록 및 자랑질

네이버 카페 '유랑'에 KYO님이 올리신 [크로아티아 이모저모] (주 크로아티아 한국 대사관 발간)
앞서 올린 볼림 크로아티아 만큼이나 가이드북 조차 없는 크로아티아 여행의 개괄자료가 충실하게 실려있다.

http://cafe.naver.com/firenze/1019272  -> KYO님이 올리신 원본 글
(아마 로긴하셔야;; 가입하셔야;;; 허나, 이 포스트를 찾아오신 분이라면 아마도 가입 되어있으실듯? ㅎㅎ)

http://hrv.mofat.go.kr/kor/eu/hrv/information/travel/index.jsp
다운로드는 요 링크를 참조. 겸사겸사 대사관 홈피도 방문해보세요~ 뭐 건질거 없나~ 건지시면 저도 알려주시고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이 글은 http://yann.tistory.com/465 에서 이어집니다.


성 피터 성당에서 슬슬 걸어 호프부르크 앞에 있던 자허 호텔 카페엘 갔다.
2009년 그 당시 홍대에서 유행하던 카페 문화는 사실 일본스타일이 대세였으니..
나름 유럽의 카페는 어떨까..하는 호기심도 작용했고. 가이드 북에도 빈의 명물..이란 식으로 나와 있던게 좀 컸지.

안내받은 자리는 입구 가까운 곳의 작은 홀...붉은 색 패브릭과 거울, 수 많은 액자들로 장식된 고풍스러운 방이었다.

음.

사실 많이 거북했다.
자리도 하필 벽에서 방 전체를 바라보는 위치였고, 공간이 크지 않아 옆 테이블과의 거리도 가까운 편이었다.
왼쪽 구석의 유학생인 듯한 한국인 일행의 한국말이 끊임없이 들려오기도....

참 불편했다.
이 곳에 혼자 앉아있다는 것이.

사실 혼자 여행다니는 것에는 충분히 익숙하다곤 하지만, 시선에 대한 의식이 아예 없을 수는 없다.
특히 가장 망설여 지거나 불편함을 느끼는게 다름아닌 '먹을 때' 다...
이 날은 유독 그런 면이 두드러졌던 모양이다.
커피를 충분히 즐기고, 초콜릿 토르테도 충분히 음미하고 싶었지만, 나는 결국 불편한 마음을 참지 못하고 케익 한조각을 다 먹자마자 일어나 버렸다.

물론 셀카는 빼지 않는다. 미니 삼각대와 타이머 신공. 훗.


카페에서 일어나 역시나 길거리에서 사진 좀 찍고, 미술사 박물관으로 갔다.
그 유명한, 내겐 오랜동안 빈의 상징처럼 여겨졌던 마리아 테레지아 동상을 지나며 동상을 배경으로 셀카도 막 찍고 구경도 해주고.
미술관에 들어간게 오후 3시가 넘은 시간. 6시엔 오페라 하우스앞에서 비행기에서 만난 여행자와 만나 저녁을 먹기로 했던 터라 마음이 많이 바빴다.

오른쪽부터 시계방향 : 미술관 내부는 플래쉬만 금지. 촬영 가능
오른쪽 가운데와 왼쪽 위 사진은 미술관 올라가는 입구
맨 아래는 미술관 카페. 차 한잔 하고 싶었는데 너무 바빴다 ㅜㅠ


초반의 여러 방들을 지나 회화 전시관쪽만 둘러보기로 했다.
당시 회화관은 큰 방들이 여러개 이어지고, 방 가장자리엔 또다시 좁은 복도식의 전시관이 이어져있었다.

교과서에서나 봤던 여러가지 작품들을 관람하는 재미가 처음엔 정말 쏠쏠했으나...
작품수가 제법 많았고, 전시관도 제법 넓고, 방들을 지나면 또 다시 방들이 줄줄이 이어지는 구조...

한시간 쯤 지난 후 나는 진땀을 뻘뻘 흘리며 다음 전시실로 이동하기에 바쁜 상태였다.

6시에 잡아둔 약속 때문에  마음은 바쁘고, 편차가 좀 많긴 했으나 드문드문 계속 튀어나오는 인상적인 작품들...
5시가 가까워져가자 나는 지쳐버린 상태였다. 

이쯤되니 이게 뭐하자는 짓인가.. 라는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카페에선 심히 위축되고, 그런 맘이 가시지 않은 채 미술관에선 일단 다 보고 가자. 란 맘에 쫓겨 전시관 하나 통과하는데만 바쁘지 않은가...
5시 반이 되어선 그냥 막...나갔다; 대충 보니 중요한 작품들은 앞쪽에 몰려있는 편이었고, 빠르게 전시장들을 통과하며 아까 봤던 인상 깊은 작품들만 한번씩 더 보고 가는 걸로.

그렇게 미술관을 나오니 어질어질...너무 바쁘게 다녔음이야..라며 숨을 돌리는데, 저~쪽에서 누가 나를 부른다.




 미술관 앞에는 이렇게 음악가로 분장을 하고 동상인 척 하다가 노래를 부르는등의..행위 예술가라 해야하나..하여간 이런 분들이 몇몇 있었다.

아까 미술관 들어가기 전에 사진 좀 찍으며, 아저씨가 노래 부르길래 동전 하나 넣고 갔더니 나오는 걸 보고 붙잡네 그랴-_-

'나 아까 아가씨가 사진찍고 셀카찍고 노는거 봤어. 미술관 재밌게 봤음?'
'아 네. 재밌었어요'
'아가씨가 아까 동전을 준 보답으로 노래 하나 더 해줄게'

이 아저씨, 처자 손을 덥썩 잡고 막 노래를 부름.  (헐)
무슨 노래였는지는 이젠 까먹었으나 모짜르트 오페라에 나오는 아리아 중 하나였고, 제법 나쁘지 않았다.
그러더니 나를 휭~한바퀴 돌리고 살짝 왈츠 비슷한 모션을 취하는게 아닌가! 심지어 지나는 행인을 불러 내 카메라를 들려주곤 같이 사진 좀 찍어 달라고 까지 ...ㅋㅋㅋㅋ
그러는 와중에도 본인의 동상 역할에 충실하며, 절대 저 발판에선 내려오진 않더라는.

아...증말 재밌는 아저씨네..라며 같이 깔깔깔깔깔깔 웃었다.
같이 찍은 사진을 보며 웃다가 결국 느끼하게 날아온 한마디.
'아가씨, 오늘 저녁에 시간 괜찮아?' 훗..역시-_- 
'아저씨, 나 6시에 오페라극장 앞에서 저녁 약속있어서 지금 바빠요, 내일 여기(아침 일찍) 또 올껀데 그때 봐요'
라며 헤어졌다.

약간 어이없긴 했지만, 아저씨 덕분에 기분이 많이 풀어진 건 사실.

오페라 극장 앞으로 걸어가 오가는 차들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겼다.

'관광'이 아닌 '여행'을 즐기겠다며 비행기를 타고 여기까지 오지 않았던가. 허나 나는 일정에 쫓겨 마음만 바쁘고, 뭘 즐기긴 하고 있는 걸까. 
오늘 만 해도 수첩 가득 적어둔 일정이 5가지나 되었으나, 내가 소화한 것은 3가지. 
그것도 거리를 돌아다니며 보낸 시간이 가장 많았지.

내일 부턴 어딜 어떻게 돌아다닐까...
이 '여행'을 또 어떻게 이어 나갈까...

...라는 생각들을 머릿 속에 담은 채, 립과 맥주로 고픈 배를 채우러 갔다-_-


배터지게 고기에 맥주를 먹고 호스텔로 돌아와서 한 일.
빼곡히 써놓은 일정에 찍찍 줄 긋기-_-

다음날 여정은 상세하게 적지 않기로 했다. 그냥 상황봐서 돌아다니자. 얽메이지 말자고.

그렇게 2층침대 윗칸에 누워 쿨쿨 잠이 들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