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카테고리

notes (851)N
2017 (15)N
2016 (88)
2015 (39)
2014 (12)
2013 (52)
2012 (65)
2011 (70)
2010 (231)
'06-'09 (75)
a wanderer (204)N
Total107,581
Today7
Yesterday16
잡다한 문화생활 기록 및 자랑질
 


 


 할슈타트 체스키 크룸루프 프라하

 

 

 아마 한국에서 유럽으로 떠나는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현지에 밤에 도착을 하게 될 것이다.
 가까운데야 밤 비행기 잘 타고 다니지만, 유럽여행은 처음...이 심리적 압박이란..


 압박을 이겨내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철저한 사전조사 뿐이다.  정말로.
내 경우는 좀 허술하게 준비해 간 덕에;;;
대충 찾아가는법 몇 줄만 적어가지고 가면 어떤 심경의 변화과정을 겪게되는 지 이제부터 알 수 있다. (ㅜㅠ)

 

 일단 비행. 좁아터진 이코노미 좌석에 열시간 넘게 앉아서 가는 거... 생각보다는 할 만 했다.

 이번 여행에서 이용한 항공사는 KLM. 3열짜리 통로 측 좌석이었는데 운 좋게도 가운데 좌석이 남아 편하게 갈 수 있었다.


 

 

아기자기한 스키폴 공항, 환승 전에 하이네켄 한 잔 했다. ^^


 

 개인 모니터가 없는 기종이었다. 처음에 자리 찾아 앉고나선 좀 당황스럽긴 했었지만, 앉아 있다보니 이 것도 나쁘지 않았달까.

괜히 어딘가에 계속 정신을 팔고 있는 것보단, 갖고 간 수첩에 끄적거려보기도 하고, 지도를 한번 더 들여다보면서 일정을 점검해보기도 하고, 그러다 졸리면 잠도 자고...


그렇게 암스텔담 스키폴 공항을 거쳐 비엔나에 도착하니 이미 밤이 한참 깊어있었다.


 공항에서 나와 버스 정류장으로 갔다. 싸아~~한 가을 비엔나의 공기를 즐길 새도 없이 몰려드는 담배연기... 어딜가나 마찬가지구나. .

 스무시간에 가까운 이동의 끝. 피곤이 온 몸을 훑고 간다.  이쯤되니 빈에 도착했다는 감흥은 이미 사라지고 어서 눕고만 싶다.

 



버스에 올라 30분 쯤이 흘러, 빈 서역 앞에 내렸다.
 공항 앞에서 버스를 타고 베스트반호프에서 내려서 에스컬레이터를 내려가 출구를 나가면 어쩌구 저쩌구~’
숙소에 대해서는 무슨 깡인지 딱 이렇게 몇 줄만 적어왔다.

 

....

 

밤 열 한시가 넘은 시각. 서역 앞에 내린 사람은 나를 포함한 서너 명 뿐, 모두 어디론가 금새 사라졌다.

빈에 드디어 도착했다는 감흥은 이미 싸~악 사라진지 오래.



이 곳은 그냥 낯설고, 어둡기만 하다.


워낙에 지독한 방향치인지라 안그래도 부담감이 상당했던 터였다. (이 불치병은 여행 내내 나를 괴롭힌다)

에스컬레이터 라는게 어디 있는 거지? 이 글로만 갖곤 어떻게 찾나? 내가 왜 지도나 주소를 미리 확인해오지 않았을까....


@,@)!!!!????

나는 순간 패닉에 빠졌다.

 

한 십여분을 반대방향에서 헤매다가 다행이도 역사 안에 맞게 들어가 그 에스컬레이터를 찾으니...숙소까지는 불과 도보 3! 알고보니 생각보다 아주 훨씬 더 가까운 곳에 있었다.

버스에서 내려 체크인 해서 방에 들어가기까지 대략 30여분. ... 30여분간의 심경의 변화란 정말. 다신 돌이키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또 겪는다 ㅜㅠ)

 

그렇게 서울에서 출발한지 약 17시간. , 움밧 더 라운지 핑크윙 4층 맨 끝방의 문 옆 2층 침대 위에 겨우겨우 몸을 뉘였다.

 

처음 묵어보는 호스텔, 도미토리. 생각보다 편한 침대.

내일 아침부터 만나게 될 빈에 대한 부푼 기대를 안고 그렇게 잠에 빠졌다. 쿨쿨....

 

 

 ...

아침엔 7시도 안되어 저절로 눈이 떠졌다. 이렇게 시차적응은 한방에 해결되는구나 싶어서 흐뭇.
씻고 준비를 마쳐 방을 나서는 순간 마주친 장면이다.





아침 볕이 은은하게 내리치는 창 밖 풍경. 내가 유럽에 와 있다는 걸 이제야 실감하게 된 순간.
첫 날의 여정을 이런 기분좋은 장면과 함께 시작하다니. 출발부터 느낌이 좋다.

, 이제부터 한 번 만나볼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