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카테고리

notes (861)
2017 (27)
2016 (88)
2015 (39)
2014 (12)
2013 (50)
2012 (65)
2011 (70)
2010 (231)
'06-'09 (75)
a wanderer (204)
Total110,062
Today8
Yesterday26
잡다한 문화생활 기록 및 자랑질

우풍 심한 엄마방의 침대보단
작은엄마(..그렇다 룽군이는 엄마가 두개다)방 이불속이 안락하고 좋다.




안보여서 찾아보면, 작은방에 들어가서
이불속에 굴을 파고 들어 앉아서...반드시 머리는 바깥으로 내밀고 있는다.

그러면 굴파는게 어설픈 단지는 룽군이 옆으로 쏙 기어들어가
오래비 엉덩이쯤을 베고 눕는다.


왜 맨날 머리는 내놓고 있는 걸까;;;

...이뻐서 쓰러지겠네


사실은 많이 졸리다 이놈,



근데 자꾸 뽀시락대니까 쳐다는 보게된다


하지만 역시 졸린데 뽀시락대니 귀찮고...
고양이는 낮잠이 더 중요하긴 하다..;;


밤되면 쌩쌩...;
엄마방에도 와본다...;

...백만년만에 현상한 필름에 단지 사진은 한개도 없네.
미안해 단지야 ;ㅅ;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ya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