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카테고리

notes (863)
2017 (32)
2016 (88)
2015 (39)
2014 (11)
2013 (49)
2012 (65)
2011 (70)
2010 (230)
'06-'09 (75)
a wanderer (204)
Total113,206
Today0
Yesterday80

최근에 올라온 글

잡다한 문화생활 기록 및 자랑질

독서,

2017 / 2017.07.19 00:29

1) 정신이 좀 차려지면 책만 읽는다. 어제도 한 권 읽었고, 방금도 한 권 읽고 서평이라...하기 부끄러운 잡문을 끄적거렸으며, 다시 또 한 권을 휘리릭 읽고 잘 예정.

두 군데의 루트를 통해 서평단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을 정성들여 쓰고 리뷰어 모집 게시물을 스크랩하여 링크를 달면 일주일에서 열흘 후에 공지가 뜬다.

보통 한 달에 두어 권에서 많으면 두세 권까지 당첨 된다. 나름 성의있고 길게 작성해서 그런가...;

하여간 그렇게나마 강제로 뭔가 끄적거리며 생각을 정리하는 연습을 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다.


문제는 영어 문법 공부를 너무 안 하는 것 같....


나는 언제나 다수의 북클럽에 참여중이며 언제나 책 완독 마감일이 있다. 물론 다 지키지는 못 한다. 바쁜 척은 드럽게도 하는데 과연 실속이 있는지 반성해야 할 것 같다.


2) 영어 북클럽

영어로 말하는 것에 갈증이 크다. (1)영어책을 읽고 (2)원어민과 (3)영어로 대화하고 싶다. 한국사람끼리만 하는건 됐고. 


어쨌든 내일은 미국 대사관에서 하는 프로그램을 신청해서 가 보기로 했는데 선정된 책이 매우 짜증난다. 내가 경멸하는 부류의 책....ㅋㅋㅋㅋ

예전 프로그램을 보니 선정되었던 책들이 다 괜찮았는데, 매월에서 격월로 일정을 줄이고 책도 이딴 걸 고른 걸 보면 '책'을 매개로 모집하는 프로그램은 잘 되질 않는 모양이다. ㅎ ㅏ......좀 벅차더라도 밋업의 북클럽에나 꼬박꼬박 나가야지. 


며칠 전엔 전화영어 사이트에서 트라이얼 테스트를 해봤는데 플로리다 주에 사는 41세 백인 남성. 자기 소개를 서로 하는데, 딱히 정기적인 직장을 가져본 적도 없고, 극작을 전공해서 글을 쓰고 아마존에 책도 냈고 그냥 그때 그때 적당히 돈을 벌며 살다가 영어를 가르치는 일도 하게 되었다고...... 뭔가 좀 짜증이 났다. ㅋㅋㅋ 나는 왜 쓸일도 없는데 남의 언어로 말하기에 집착을 하고있으며, 저 사람은 그냥 태어나길 미국에 태어나 그걸로 돈도 버는가. 

튜터 소개글을 꼼꼼히 읽고 주 1회 정도 수업을 하고, 장기로 할 수 있다면 월1회는 book discussion을 해 보자고 제안을 할까 싶은데, 적당한 튜터를 찾는 것 부터가 문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yann

티스토리 툴바